강동구, 모든 고교에 e-스튜디오 구축

온라인 수업 장면.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수도권 학교의 전면 원격수업 전환에 따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모든 고등학교에 e-스튜디오를 구축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학교별 실시간 원격수업 플랫폼을 개설해 운영할 수 있다.

e-스튜디오 구축은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교와 학생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고, 어떤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강동 e-스튜디오는 온라인 콘텐츠를 송출하기만 하는 일방향 형태의 수업과는 달리 실시간 수업 송출 및 녹화, 자막, 자료전송, 채팅, 묵음처리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어 학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쌍방향 수업이 가능하다.

학교별 플랫폼을 사용해 끊김 현상이나 기다림 없이 제시간에 맞춰 수업에 참여할 수 있으며,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도 적다.

아울러 구는 학교, 대학, 학습기관 등 지역 내 교육주체가 한데 모여 다양한 학습콘텐츠를 공유하고 활용하는 미래형 스마트교육 플랫폼 ‘강동 e-클라우드’도 조성한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