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 비대면 운영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업 준비생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비대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상은 만 15세~39세 청년 구직자로, 비용은 무료다. 구는 9월 2일부터 23일까지 매주 수요일 2시~4시에 온라인 화상대화 프로그램(Zoom)을 이용해 강좌를 진행한다.

먼저 공기업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2일에는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인적성 대비 특강이, 9일에는 공기업 입사서류 취업 컨설팅이 실시된다. 이를 통해 참여자들은 NCS 출제경향과 파트별 대응전략,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법, 분야별 직무역량 강화법 등을 학습할 수 있다.

16일과 23일에는 대기업에 입사하고자 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수업이 이뤄진다. 16일에는 자기소개서·이력서 등 서류 작성법, 23일에는 인적성 대비 특강을 진행해 취업 과정 시 어려움을 겪는 부분에 대해 짚어본다.

외국계 기업 진입을 위한 강좌도 23일 운영된다. 이 과정에서는 외국계 기업의 내부문화와 산업별 직무특징을 통해 업무를 알아보고 직무역량이 내포된 경험을 정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희망자는 서울일자리포털에서 강북구를 선택해 프로그램을 신청하거나 구글폼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박겸수 구청장은 “청년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악화된 구직환경을 딛고 취업난을 돌파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기획해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