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0+ BTS에디션’ 삼성직원엔 ‘헐값’

“삼성 임직원들에게만…?”

삼성전자가 자사 임직원에게 파격적인 ‘갤럭시S20+ BTS(방탄소년단) 에디션’ 바겐세일을 제공한다. 그야말로 ‘헐값’이다. 무려 80만원 가량 싸다. ‘갤럭시S20+ BTS에디션’은 한정판이다.

한정판을 ‘재고떨이’수준의 파격적인 할인을 제공하는 것은 드문 경우다. 출시 2달 밖에 되지 않았지만,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이 나온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6일부터 사내 휴대폰 매장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갤럭시S20+ BTS 에디션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가격이 파격적인 만큼, 수량은 300대 한정이다.

일시불로 57만원만 내면 된다. BTS 에디션 출고가는 139만 7000원이다. 기기값으로만 80만원 이상 할인받는 것이다.

여기에 24개월 선택약정할인도 적용된다. SK텔레콤 기준 8만9000원 요금제 4개월, 부가서비스 3000원 3개월 가입을 조건으로 한다. 이후에는 원하는 요금제로 변경 가능하다. 만약 4개월 후 가장 저렴한 5만5000원 요금제로 바꾼다면, 남은 20개월 동안 27만5000원의 요금할인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갤럭시S20+와 함께 한정판으로 출시됐던 ‘갤럭시 버즈플러스 BTS 에디션’도 삼성 임직원들에게 파격 할인 중이다. 가격은 출고가(22만원)보다 약 7만원 저렴한 15만원 수준이다.

갤럭시S20+ BTS 에디션은 지난 7월 출시됐다. 당시 통신3사에 제공된 물량은 약 10만대 안팎으로 파악된다. 한정판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많은 물량이다.

삼성 직원들 사이에선 “얼마나 재고가 많으면 한정판을 이렇게 싸게 파냐”는 얘기도 나왔다.

[삼성전자]

갤럭시S20+와 버즈플러스를 포함한 BTS 에디션 패키지는 앞서 사전예약 당시 1시간만에 완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까지 붙어 거래되기도 했다.

그러나 정식 출시 후 빠르게 가격이 떨어졌다. 출시 일주일만에 불법보조금이 실리면서 현금 완납시 40만원 대에 유통되는 사례도 있었다.

한편, 갤럭시S20+ BTS 에디션은 삼성전자가 방탄소년단(BTS)과 협력해 선보인 제품으로, 전세계 BTS 팬층을 겨냥했다. 방탄소년단을 대표하는 퍼플 색상에 후면 카메라 부분에는 퍼플 하트, 하단에는 방탄소년단의 밴드 로고가 더해졌다.

잠금화면과 홈화면, AOD, 아이콘 등에 전용 테마가 적용됐으며,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Weverse)가 탑재돼 있다.

김민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