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성림침례교회서 확진자 32명 발생

지난 25일 오후 광주 북구 각화동 성림침례교회 앞에서 교인 등을 검사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가 다녀간 광주 한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북구 각화동 성림침례교회 신도 등 다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확진자는 신도 28명, 다른 접촉자 4명 등 32명으로 검사가 진행될수록 확진자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 당국은 광주 284번 확진자로 등록된 60대 여성 A씨가 최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하고 교인 등을 검사했다.

A씨는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다녀온 뒤 16일 오전·오후, 19일 한 차례 등 모두 3차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25일 밤 교회 앞 공간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교인 등 접촉자 700여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