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평신도지도자협 “예배는 목숨과도 같은 것”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 주최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김선규 전 한국교회총연합회 대표회장(오른쪽)이 현장예배의 중요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와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가 26일 “예배는 목숨과도 같은 것”이라며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종로5가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예배는 목숨과 같습니다’라는 제목을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을 통해 이들은 “예배는 목숨보다 더 소중한 가치”라며 “코로나 사태에도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로마시대 원형경기장에서 굶주린 사자들에게 뜯기고 삼키는 처절한 현장에서도, 일제시대 모진 고문과 핍박·박해 속에서 그리고 6·25사변의 처참한 상황 속에서도 지켜졌던 예배”라면서 “예배는 기독교의 핵심이고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반드시 드려야 할 우리의 삶의 목적"이라며 현장 예배 의지를 밝혔다.

이들 단체는 한국교회의 책임도 거론했다. “한국 교회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지고코로나 방역과 종식을 위해 분발할 것”이라며 “한국교회에도 각성을 촉구한다. 코로나는 교회의 책임이 크다.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하지 못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견에는 '코로나 19' 재확산 상황을 고려해 이들 단체 관계자 여러 명만 참석했다.

mee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