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G밸리 일대 타운매니지먼트 사업

이 성 구로구청장. [구로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G밸리(구로디지털단지) 일대를 대상으로 타운매니지먼트 사업을 펼친다고 27일 밝혔다.

‘타운매니지먼트(TM, Town management)’ 사업은 주민과 상인 등 지역주체가 그 지역을 직접 관리·운영해 도심 소규모 지역을 지속적으로 활성화시키는 사업을 말한다. 장기적으로는 민간 스스로 재원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도심 활력과 긍정적 파급효과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구로구 관계자는 “G밸리가 서울시 ‘서울형 타운매니지먼트’ 시범사업 공모에서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며 “이에 따라 첨단 IT 벤처산업으로 대표되는 G밸리의 인적·물리적 자원을 활용해 자발적·지속적 관리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모는 공원, 공개공지, 기부채납 시설 등 공공공간이 존재하는 면적 10만㎡ 미만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구로구의 G밸리 일대는 공공공간의 면적, 지역 축제 추진 현황, 사업계획의 정확성, 실현 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받아 최종 선정되었으며 총 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번 사업으로 민관관리체계 구축, 광장과 저이용 공공공간 환경개선을 통한 도시문화공간 조성, G밸리 종사자와 주민 등 다양한 계층이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행사 등이 추진된다.

구로구 관계자는 “타운매니지먼트는 기업 종사자와 주민들 스스로 지역 가치를 상승시키는 주체가 되는 사업이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G밸리가 업무와 문화가 공존하는 관광명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