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별내선 공사구간 위 도로에 대형 싱크홀 발생

[연합]

[헤럴드경제]26일 오후 3시 45분께 경기 구리시 교문동 장자2사거리 인근 한 아파트단지 앞 도로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싱크홀은 지름 15m, 깊이 4m가량의 원형으로, 왕복 4차로 중 한쪽 방향 2개 차로와 아파트 단지 내 녹지공간을 포함하고 있다. 싱크홀 발생지점은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 공사 구간이며, 지하 30m 지점에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리시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인근 아파트단지 등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안내방송을 하는 등 대피를 유도했다. 다만 건물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오후 6시 30분께 안전메시지를 보내 주민들에게 귀가하도록 했다. 이날 싱크홀이 발생하면서 신호등이 쓰러지고, 인근에 전기, 가스, 상수도 등의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관계 당국은 양방향 도로를 전부 통제하고 응급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상수관이 터지며 새어 나온 물이 지하철 공사 구간까지 차 물을 빼내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도로 통제로 아파트 단지 내 차량 진·출입이 어려워 구리시는 인근 초등학교와 중학교 협조를 구해 아파트 주민들이 주차할 수 있도록 했다.

구리시는 싱크홀이 발생하며 상수도관이 파열된 것인지, 상수도관이 터져 싱크홀이 발생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구리시는 이번 싱크홀 사고가 지하철 공사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구리시 관계자는 "사고 지점이 지하철 공사 구간으로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응급복구를 서둘러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