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사당, 출입기자 코로나 감염에 27일 폐쇄

[연합]

[헤럴드경제]국회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기자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국회 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앞서 2월 국회가 코로나19 사태로 한차례 셧다운 된 적은 있었지만 국회의원과 보좌진, 당직자, 취재진 등을 포함해 국회에 상주하는 인원 가운데 코로나 확진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회 코로나 대응 태스크포스(TF)는 즉시 긴급회의를 소집해 방역 조치를 논의한 결과, 27일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을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각 당에 통보했다. 27일 개최될 예정이었던 9개 국회 상임위 일정도 전부 연기됐다.

국회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은 50여명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중 1차 접촉자인 민주당 지도부는 14명, 당직자는 18명에 이른다.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던 민주당 지도부는 자가격리를 이어가는 동시에 27일 오전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선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

앞서 해당 기자는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지난 22일 식사를 함께 한 친지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기자의 검사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오후 1시 50분께부터 선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 대상은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남인순 이형석 최고위원,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윤관석 부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송갑석 대변인, 박성준 원내대변인,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 등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주요 당직자 대부분이다.

민주당은 물론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정의당도 27일 오전 예정된 회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