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환자 30%…”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

27일 오후 서울 성북구청 앞 바람마당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채취를 받기 전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재확산에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로 늘면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도 급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7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환자가 10명당 3명 이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의 언급은 이날 새로 발생한 신규 확진자(441명)의 30%가 깜깜이 환자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는 최근 2주간 평균 수치인 19%와 비교하면 크게 높은 것이다.

최근의 집단감염 유행이 본격화한 지난 14일부터 이날 0시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3936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764명로 집계됐다. 비율로 따지면 19.4%에 달한다.

권 부본부장은 "환자 발생 지역이 수도권 외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고, 실제 확산세도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누구라도 이제는 코로나19 환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면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는 현재의 2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는 것만이 코로나19의 상승 속도를 늦추고 더 이상 악화를 막을 수 있는 최후의 방안"이라며 국민적 협조를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