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지하철, 코로나로 대공황 후 최악 승객감소

[MTA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최대 교통 시스템인 뉴욕 지하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급격한 승객 감소로 신음하고 있다.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이용객이 가장 많이 줄었다고 한다.

27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뉴욕 지하철 승객은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75% 급감했다. 비필수 사업장에 봉쇄조처가 내려지고, 재택근무를 이어가는 기업이 많아서다. 감염 걱정으로 대중교통 이용을 꺼리는 심리도 영향을 미쳤다.

뉴욕의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은 연방정부에 120억달러(약 14조2296억원)을 지원을 요청했다. 지원이 없으면 지하철·버스 감축 운행과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패트릭 포이 MTA 최고경영자(CEO)는 “심지어 대공황 때에도 지금과 같이 심각하고 지속적인 승객 감소는 경험해보지 못했다”고 했다.

MTA가 관할하는 뉴욕의 버스도 코로나19 사태로 약 35%의 승객이 감소했다.

이에 뉴욕 MTA는 매주 2억달러 규모의 손실을 보고 있다. 매출은 약 40%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연방 정부가 40억달러를 지원했지만, 사태 장기화로 추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도 기자들과 전화회의에서 “연방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이는 뉴욕주의 ‘재정적 재난’이며, MTA라는 제방에 구멍이 뚫리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뉴욕 MTA는 연방정부의 재정지원이 없으면 지하철과 버스 운행을 기존보다 약 40% 감축하고, 2021년에는 요금도 5%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하철·버스 감축 운행으로 매년 8억8800만달러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지만, 지하철 배차 간격은 기존보다 8분가량 늘어나고, 약 8350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한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