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계 흑인 아빠 총격 사건 항의 경기 보이콧

1000 (2)
26일 열릴 예정이던 LA다저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메이저리그 경기가 경찰의 흑인 과잉진압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취소된 뒤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구장 관리인들이 그라운드를 정비하고 있다.<AP=헤럴드경제>

미국프로농구(NBA)가 비무장 흑인 남성에 대한 경찰의 과잉 진압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예정된 경기를 취소한 가운데 밀워키 브루어스 등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경기 보이콧도 잇따르고 있다.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도 동참했다.

26일 ESPN 등에 따르면 미국프로농구(NBA)에 이어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미국여자프로농구(WNBA)·메이저리그 사커(MLS)·테니스에서도 선수들이 경기를 보이콧하며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사태는 위스콘신주를 근거로 둔 NBA 밀워키 구단에서 시작됐다. 밀워키 선수단은 이날 1라운드 5차전을 앞두고 출전을 거부했고, 결국 이날 열릴 에정이던 플레이오프 3경기 모두 취소됐다.

MLB에서도 위스콘신주를 거점으로 하는 브루어스전 등 세 경기가 선수들이 출전 거부 의사를 밝혀 취소됐고, MLS도 최소 다섯 경기가 연기됐다. WNBA도 26일로 예정된 세 경기를 연기했다. 선수들은 피묻은 7개의 총알 구멍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채 인종차별에 항의하기도 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LA 클리퍼스 농구 감독 닥 리버스가 블레이크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을 올리고, “밀워키 구단과 NBA·WNBA 선수들이 모범을 보인 것을 칭찬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얘기만이 아니다. 일본계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세계 10위)도 27일 뉴욕에서 열리는 여자프로테니스(WTA) 웨스턴 서던 오픈 4강전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그는 트위터에 “나는 선수이기 이전에 흑인 여성이다. 테니스를 보여주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며 기권 의사를 밝혔다.

선수들의 출전 거부 선언은 앞서 23일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는 비무장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찰에게 최소 7차례 총격을 당한 데 대한 항의 차원이다. 중환자실에 이송된 블레이크는 현재 하반신이 마비된 상태라고 가족들은 전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