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판’ 이동걸 vs. ‘핑퐁’ 정몽규…아시아나 결국 산은 관리체제로

[사진=정몽규 HDC현산 회장](현산 제공)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여부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벌인 담판도 끝내 무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6일 이 회장의 제안에 정 회장이 즉답을 내놓지 못한 데 이어 27일 현산개발 측이 “입장이 없다”고 밝히면서다.

26일 이 회장은 정 회장과의 만남에서 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신주 인수대금을 1조원 가량 낮춰주는 대신, 산은이 이를 대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되면 현산이 낼 인수대금 2조5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줄게 된다. 산은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영구채 8000억원과 추가 투자 7000억원을 더해 1조5000억원을 부담하게 된다. 인수위험을 각각 절반씩 나누자는 제안이다.

하지만 이 회장의 이번 제안도 정 회장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지 못한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현산의 고민은 가격 보다는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산업의 불확실성 자체가 더 크다. 당장 인수가를 깎아줘도 항공업황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는 인수 후 부담을 가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현산이 무려 12주간의 재실사를 요구한 것 역시 코로나19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시간끌기 전략으로 풀이할 만하다.

재무적 투자자(FI)로서 5000억원의 자금까지 투입하기로 했던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의 입장도 중요하다. 미래에셋 역시 미국 내 고급호텔 인수 문제를 놓고 중국 안방보험과 7조원대 소송을 벌이는 등 지난해 투자를 결정했을 당시보다는 자금 사정이 어려워져 고심 중이다. 만약 인수 포기를 결정한다면 책임을 최대한 채권단 측으로 돌려야 이행보증금 반환소송에서 유리하다. 일언지하에 거절하기 보다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을 통해 산은 측에 ‘공’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동걸 산은 회장](산은 제공)

채권단은 이 회장이 마지막 카드를 제시한 만큼 더 이상은 기다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오는 9월10일 임기 종료 전에 아시아나항공 문제를 마무리짓고 싶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고위관계자는 “이 회장이 답변 시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며 “9월 초를 넘겨서까지 기다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산 측이 답을 내놓지 않는다면 채권단은 9월 중순 이전에 ‘플랜B’ 실행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플랜B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자금 투여가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곧바로 ‘노딜(거래무산)’을 선언할 경우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도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에 대비한 사전 작업을 해놓는다는 차원에서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곧바로 시장에 다시 매물로 내놓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플랜B가 가동된다면 이행보증금을 두고 채권단과 현산 측의 소송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