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부산경남,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사회적가치 창출 앞장’

왼쪽에서 4번째부터 ‘신영규 모두의경제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강현수 마사회 부산고객지원처장’, ‘안하원 (사)부산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장’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본부장 안계명)는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된 예비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9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부산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모두의경제사회적협동조합’에서 주관하고, 부산·경남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추진된 이번 공모사업에는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총 6개 팀이 선정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문화콘텐츠 서비스 플랫폼 구축, 청소년 치유 농업교실, 사회취약계층 안전망 확보를 위한 청년이장 프로젝트, 특수학급 아이들의 사회적 소통을 위한 ‘3D 음악메이커’ 체험교육 등으로, 해당 사업을 통해 교육 불균형, 청년 일자리 부족, 복지 사각지대 발생 등 현재 우리사회에서 심각하게 부각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해나갈 예정이다.

안계명 본부장은 “이번 공모사업은 지역의 우수한 구성원들이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직접 동참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며 “지역사회에 유의미한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기업가들의 많은 협력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