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교회 비대면 예배 협조”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 교회 지도자들과 만나 주말 대면 예배 등 방역 협조 등을 요청했다. ‘코로나 방역에 특권이 없다’는 문 대통령은 방역 일탈행위나 가짜뉴스 유포 등에 대해서는 종교 단체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임을 분명히 밝혔다.

문 대통령(사진)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태영·류정호·문수석 한국교회초연합 공동대표회장 등 교회 지도자 16명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차단 노력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광훈 목사가 속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초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다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알리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 이뤄졌다는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국 교회가 비대면 예배를 실시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에 협조하고 자체 방역 관리에도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온 것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어 감염 재확산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독교계의 의지를 하나로 모아 교회가 방역의 모범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사랑제일교회발(發) 집단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교회에서는 정부의 ‘비대면 예배’ 행정명령에 반발하면서 이번 주말에도 대면 예배 강행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일부 교회의 일탈행동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집행을 강조하면서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혀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방역이 또 한 번 중대하고 엄중한 고비를 맞고 있다며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란 생각으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동 등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감염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게 된다면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설명하고 한순간의 방심으로 세계가 인정하는 K-방역 등 노력이 허물어져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발병 이후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20일 천주교 지도자 간담회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