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베트남 2급 노동훈장 수훈…SEA게임 우승 공로

20191015000495_0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2급 노동훈장을 받았다.

베트남 매체 응어이 라오 동은 27일(한국시간) “이날 오전 박 감독은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축구협회에서 2급 노동훈장을 받았다”면서 “지난해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게임에서 우승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 감독을 보좌하면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이영진 수석코치와 김한윤 코치는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지난해 12월 필리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60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축구는 지난 1959년 태국에서 열린 초대 동남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는 소위 월남이라 불리던 시절이었다.

박 감독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박 감독은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을 준우승으로 이끈 뒤 3급 노동훈장을 수훈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2년 계약을 맺은 박항서 감독은 그동안 보여준 성과를 인정 받아 지난해 11월 3년 계약 연장을 체결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차지한 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다. 이어 베트남 축구의 숙원이던 스즈키 컵 정상에 올랐다. 2019년 1월에는 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고,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3승2무 무패 행진을 벌이며 G조 1위를 달리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