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명품관 음식, 김집사가 직접 배달해드립니다

갤러리아백화점 고메이494가 다음달부터 시행하는 깁집사블랙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이 식품관 음식 배달은 물론 고객의 심부름까지 돕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되며 배달 영역이 확장한 모습이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갤러리아백화점은 심부름앱(App) 김집사를 운영하는 ‘달리자’와 손잡고, 내달 1일부터 컨시어지 서비스 ‘김집사블랙’을 시행한다. 김집사블랙은 서울 압구정동 소재 갤러리아 명품관에 있는 식품관 ‘고메이494’를 중심으로 선보이는 배달 서비스다.

갤러리아는 경쟁사보다 장보기 및 음식 배달 서비스를 다소 늦게 시작하는 만큼 ▷실시간 마켓 장보기 ▷전문 인력 배치 ▷김집사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김집사블랙 서비스를 통해 명품관 주변 1.5㎞ 내 아파트에 거주하는 고객은 전용 모바일 앱의 마켓 장보기 서비스를 통해 식품관 식재료와 고메이494에 입점한 맛집 음식을 받을 수 있다. 갤러리아는 이를 위해 인근 아파트 거주 고객의 구매 정보 데이터를 분석, 수요가 많았던 주요 100개 품목을 고객에게 먼저 제안할 방침이다.

이용료는 건당 5000원이며 5만원 이상 주문 시 배달비가 무료다.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금~일요일은 오후 8시30분까지다.

갤러리아는 신선 식품에 집중하기 위해 상품 장보기 인력(피커)과 배송 인력(집사)을 별도로 운영한다. 피커는 상품 지식 교육을 이수하고 집사는 CS교육을 받아 전문성과 서비스 질을 모두 높였다.

이와 함께 컨시어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은 직원과 실시간 채팅을 통해 고기 두께나 굽기 정도 등 세부 사항을 정할 수 있다. 또 약국 방문과 세탁물 픽업 등 배달 외에 필요한 심부름도 추가로 요청할 수 있다.

배달 방식 역시 독특하다. 전기 자전거를 이용한 배달을 통해 친환경적이며, 오토바이로 인한 소음과 사고 위험을 줄였다. 또 주문시 일회용 수저, 반찬 등의 포함 여부를 사전에 파악해 포장물 등의 낭비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고객에게는 편리미엄에 기반한 가시비(가격 대비 시간)를 제공하고, 김집사 및 고메이494 입점업체에게는 상생 가치를 전달하는 서비스”라며 “3개월간의 파일럿 테스트 후 추후 고객 반응에 따라 서비스 지역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재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