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와 KOTRA, 해외기업 유치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26일 오전 11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 이하 코트라)와 ‘외국인 투자 및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트라는 정부 산하의 해외투자·무역 전문기관으로 외국기업의 한국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투자유치기관인 인베스트 코리아(Invest Korea)를 두고 전 세계 선진지역 36개 무역관에 65명의 투자유치 전담관을 배치, 투자 신고부터 경영애로 해결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외국인 투자유치 성과가 수도권에 치우치고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더 어려운 상황에서 부산시가 차별화된 대책으로 마련했으며, 외국인투자 및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인프라와 인적자원 등 역량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약이다.

두 기관은 지역 내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해외 우수기업과 유턴기업을 유치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하고, 해외 잠재투자가 발굴, 전담무역관 선정, 공동 해외 기업설명회(IR) 개최 등 협력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코트라는 관련 분야 전문인력과 전 세계 무역관의 네트워크 활용해 부산시 외국인투자 관련 정책수립 및 중점육성 산업 분야 투자유치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시는 정책의 전문성을 높이고 실질적 투자 연계 등 효율적인 투자유치마케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시와 코트라가 긴밀히 협력해 해외우수기업이 부산에 모여들고 부산의 청년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기를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생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가 어렵지만, 우수한 외국투자기업을 발굴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