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에 부엌용품 매출만 고공행진!

부산의 한 백화점 가전 매장에서 소비자가 냉장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부엌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외식이 줄면서 다시 집밥 수요가 살아난 탓에 냉장고 밥솥 냄비부터 음식물쓰레기처리기까지 다양한 주방가전 및 용품 교체를 위해 지갑을 여는 사례가 늘어난 것.

부산지역 롯데백화점 4개점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냉장고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밥솥 에어프라이어기 미니오븐기 식기세척기 등 주방가전도 전체적으로 20% 이상 판매가 늘었다.

같은 기간 식탁과 주방식기, 조리도구세트 판매도 각각 30% 이상 늘어 실제 집에서 요리를 만들어 먹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특히 주방식기 등 판매는 지난해만 해도 5%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올해는 온라인 판매가 40% 가까이 늘며 반대 양상을 보여 주방의 기능이 다시 커지고 있음을 나타냈다.

부산지역 롯데마트도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식품 온라인 주문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15% 증가했으며 즉석 조리가 가능한 HMR 역시 20% 이상 판매가 증가했다.

이처럼 다시 집에서 부엌의 역할이 커지고 추석도 한달 앞으로 성큼 다가오면서 유통가도 관련 프로모션을 강화하고 나섰다.

부산지역 롯데백화점은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9월 말까지 매주 금토일 주말 기간 삼성전자 엘지전자에서 롯데카드 KB국민카드 결제시 롯데상품권을 증정하며 다이슨, 쿠첸, 테팔, 드롱기 등도 일정 금액 이상 구매시 10%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또한 위니아딤채도 9월 한달간 김치냉장고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구매 금액대별 5%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엘지전자는 오는 28일 프리미엄 매장으로 새롭게 문을 열고 추가 할인 및 상품권 추가 증정 프로모션을 펼친다.

롯데백화점 이범석 생활가전 바이어는 “1인가구 증가 등으로 성장세가 둔화됐던 주방 가전은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판매가 되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은 현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시로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