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비대면 서비스’ 해외 평가기관 수상 잇따라

삼성전자 고객의 안전을 위한 ‘Door to Door 서비스’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삼성전자 비대면 서비스가 해외에서 잇따라 수상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2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회사는 이달 9일 뉴질랜드 전기전자협회 ETA에서 가전제품 서비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독일 서비스 품질 전문 평가기관 DISQ가 실시한 2020년 스마트폰 서비스 품질 평가 1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태국 정부 주관 OCPB(소비자보호위원회) 소비자 보호 최우수 기업, 러시아 CX(소비자경험) 월드 최우수 기업, 호주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등 올해만 총 12개국의 서비스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4시간 채팅 로봇과 보이는 자동응답시스템(ARS), 보이는 원격상담 등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독일, 영국, 러시아 등 전 세계 20여개국에서 스마트폰 픽업과 배송, 제품 보증 기간 연장, 살균 서비스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뉴스룸에서 “전 세계적 위기 상황으로 일상생활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얻은 결과라 더 의미가 있다”며 “위기에 강한 한국 기업 DNA의 저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