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풍에 중단했던 ‘따릉이’ 운영 재개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은 제8호 태풍 ‘바비’에 대비해 운영을 중단 했던 서울공공자전거 따릉이를 27일 오후 3시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용권 판매도 재개한다.

다만 시민안전을 위해 고정 조치한 대여소는 안전 확인 후 순차적으로 재운영할 예정으로 일부 대여소는 이용이 지연될 수 있다.

앞서 공단은 강력한 태풍 ‘바비’에 대응하고자 26일 오후6시부터 따릉이 운영을 중단했다.

조성일 이사장은 “따릉이 운영중단에 협조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시민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에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