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대통령 “의료계 파업, 전시상황서 전장 이탈하는 것…법과 원칙대로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노력에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속에 2차 총파업에 나선 의사 집단을 향해 “지금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의료인들이 의료현장 떠난다는 것은 전시상황에서 꺼꾸로 군인들이 전장을 이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 교회 지도자 16명과 간담회를 갖고 “설상가상으로 의료계 집단행동이 국민들에게 불안과 고통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국면 이후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20일 천주교 지도자 간담회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코로나 방역을 전쟁이라고 표현한다”며 “2차 세계대전 이후에 가장 큰 위기이고 가장 큰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시상황이 되면 휴가를 가거나 외출을 나갔던 군인들도 군대로 돌아와 총을 잡는다”며 “비유하자면 사상 최대의 화재 발생했는데 소방관들이 화재 앞에서 파업을 하는 것이나 진배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의대생들이 의과시험을 거부한다고 하는데 그렇게 된다면 그 의대생 개인에게도 막대한 손해가 일어나고 국가적으로 큰 불안, 큰 손실이 되지 않을 수 없다”며 “저는 우리 의료계가 코로나 때문에 국민들이 받는 고통을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그렇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정부로서는 한편으로는 의대와 진정성있는 대화를 나누면서 또 다른 한편으로는 법과 원칙대로 임하지 않을 수없다”며 “정부가 가진 선택지가 그렇게 크게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