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대통령 “일부 교회, 적반하장…한국교회 신망 해친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노력에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서 한국 교회 지도자들과 만나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16명과 간담회를 갖고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광훈 목사가 속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초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국면 이후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20일 천주교 지도자 간담회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에 있어서도 대다수 교회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협력하면서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해주고 있다”며 “쉽지 않은데도 적극적으로 협력 이끌어주신 교회 지도자들께 깊이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며 “특히 특정 곳에서는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방해를 하면서 지금까지 확진자가 1000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민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300여 명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으로 보이고 있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제 한숨 돌리나했더니 국민들의 삶도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확증될 수 있는,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할텐데 오히려 지금까지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고 여전히 정부 방역 조치를 거부하고 있다”며 “그로 인해 온 국민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제가 생각할때 가장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바로 기독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는다”며 “밀접하게 접촉하면 감염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감염되는 그 이치에 아무도 예외가 되지 못한다. 예배나 기도가 마음의 평화를 줄 수는 있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중교가 받아들여야만 할 것 같다”며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하고 종식하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예배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 생각하고 함께 힘을 모아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