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소형으로 작아진 ‘바비’, 황해도 옹진반도 부근 상륙

지난 26일 오후 10시 기준 태풍 바비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제8호 태풍 '바비'가 백령도 인근까지 올라오며 중부지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바비는 27일 오전 4시 기준 백령도 남남동쪽 약 70㎞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진 중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60hPa, 최대풍속은 시속 140㎞(초속 39m)이다. 태풍의 세기는 전날 '매우 강'에서 '강', 크기는 '중형'에서 '소형'으로 완화됐다.

바비는 오전 5시께 서울에 가장 가까워지며 오전 5시30분께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강풍반경 내에 들어있는 중부지방과 전북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최대순간풍속 초속 39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서울은 전날 오후 11시를 기해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이날 오전 3시30분 서남권과 서북권은 태풍특보 단계가 주의보에서 경보로 격상됐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