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배달앱 가맹 음식점 10곳 중 8곳 “앱 광고비·수수료 과도하게 책정”

인천e음앱 이미지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수도권 배달 앱 가맹 음식업체 10곳 중 8곳이 배달앱사에서 부과하는 광고비와 수수료가 과도하게 높게 책정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수수료는 배달료를 고객에게 부담시키거나 음식가격 인상, 음식 양 줄이기 등으로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비자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비용 인상 등을 우려해 앱 운영업체 간의 합병을 반대하는 응답이 많았다.

서울시·인천시·경기도가 함께 만든 ‘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는 수도권 내 배달 앱 가맹 음식점 2000곳(서울 800곳·경기 800곳·인천 400곳)과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배달앱 거래관행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외식배달 음식점 2000곳 중 92.8%는 ‘배달의 민족’에 입점돼 있었으며(요기요 40.5%, 배달통 7.8%), 평균 1.4개의 ‘배달앱’을 복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앱 입점 이유는 ‘업체홍보가 편리하다’는 답변이 55.5%로 가장 많았으며, 배달앱 이용 소비자가 많아 ‘입점을 하지 않고는 영업지속이 어려워서’가 52.3%, ‘주변 경쟁업체의 가입’이 45.3%였다. 이런 이유로 점주들의 94% 정도는 배달앱을 이용하지 않을 경우 매출이 약 40% 하락할 것이라 대답했다.

또한 배달앱 출시 이전의 업체 주요 홍보수단은 전단지 또는 스티커(전 54.3%→ 후 27.9%)였지만 현재는 배달앱(60.5%)을 주로 사용한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가맹점 10곳 중 8곳(79.2%)은 배달앱사에 지불하는 광고비와 수수료가 과도하게 높게 책정돼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광고 이외에 별도로 ‘리뷰작성 시 사이드메뉴 등 추가음식 제공’(28.5%), ‘할인쿠폰 발행’(22.1%), ‘배달비 지원’(15.3%) 등 추가비용이 발생돼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앱사에 지불해야 하는 광고비·수수료 부담은 ‘고객에게 배달료로 청구’한다는 답이 41.7%로 가장 많았으며, 음식 값을 올리거나(22.0%), 메뉴·양 축소, 식재료를 변경을 통한 원가절감(16.3%) 등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수수료가 더 인상될 경우 이러한 소비자 비용전가 현상은 더 심화될 것으로 우려했다.

이밖에 배달앱 거래관행 개선을 위해서는 광고비·수수료 인하(78.6%)가 우선이며, ▷광고비·수수료 산정기준 및 상한제 도입(56.5%) ▷영세소상공인 우대수수료율 마련(44.1%)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배달플랫폼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배달의 민족(우아한 형제들)과 요기요(딜리버리히어로)간 인수합병 추진에 대해서는 음식배달점의 74.6%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현재 공정위에서 이들 업체에 대한 기업결합심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대 이유로는 ▷광고비·수수료 인상으로 인한 비용부담이 81.4%로 가장 많았고 ▷고객·영업정보 독점으로 영업활동 제한(51.9%) ▷광고 외 배달대행, 포스(POS), 부가서비스 등의 이용강요 우려(47.8%)가 뒤를 이었다.

월 1회 이상 배달음식을 주문하는 소비자 1000명 중 응답자의 96%가 음식배달 시 배달앱을 사용한다고 했으며, 이유로는 주문·결제 편리(48.3%)와 음식점 리뷰참고(32.2%) 등을 들었다.

이들 소비자 역시 배달앱 합병을 반대하는 의견이 58.6%였다. 이유는 ▷광고비·수수료 인상으로 인한 음식값 인상(70.7%) ▷배달앱 할인혜택 축소(40.5%) ▷음식 질 하락(32.9%) 등을 이유로 들었다.

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는 이번 실태조사를 토대로 배달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소상공인이 함께 성장하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입법추진에 발맞춰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 보완을 요청·건의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공공플랫폼인 인천e음에 전화주문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인천e음 가입자수는 124만명, 가맹점수는 1,777개에 달한다. 인천 서구에서는 이와는 별도로 2020년 1월부터 공공배달앱 ‘서로e음 배달서구’를 출시하여 운영 중에 있다.

‘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는 지난해 12월 인천시·서울시·경기도가 공정경제 및 경제민주화 지방화 실현을 위해 발족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