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희망글판’ 가을 편 문안 게시

선정된 수원희망글판 가을 편 문안. [수원시 제공]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는 ‘2020년 수원희망글판’ 가을 편 문안을 선정하고 게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선정 문안은 ‘토실한 알밤을 주머니 가득 담으며 고맙다 애썼다 장하다’로 박노해 시인의 시 ‘밤나무 아래서’에서 발췌했다. 지난 6월 진행한 ‘수원희망글판 가을 편 문안 공모’ 거쳐 선정했다. 문안은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3개월간 시청정문 오른편 담장 게시판, AK플라자 수원역사점, IBK 기업은행 동수원지점, 장안·권선·팔달구청 등 14개소에 게시한다.

선정작 1명은 30만원 상당 문화상품권과 후보작 5명에게는 5만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수원희망글판은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시민 참여형 거리 인문 사업이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시의성 있고 정감 어린 글귀를 시내 곳곳에 게시한다. ‘수원희망글판 겨울 편’ 문안은 오는 10월 중 공모할 예정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