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포장도 AI로’…KT AI원팀에 동원그룹 합류

27일 열린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구현모(오른쪽 네번째) KT 대표, 박인구(오른쪽 다섯번째) 동원그룹 부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KT 제공]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KT가 주축이 된 인공지능(AI) 산학연 협력체 ‘AI 원팀’(AI One Team)에 동원그룹이 합류했다.

KT는 27일 동원그룹과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2월 출범한 AI 원팀은 KT,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참여해 만든 산학연 협의체다.

동원그룹은 AI 원팀 참여 기업 및 기관들과 ▷AI 활용 식품제조·영업마케팅 업무혁신 ▷AI 스마트팩토리 구축 ▷AI 물류 통합플랫폼 구축 ▷산학연 연계 AI 인재양성 플랫폼 조성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동원그룹은 지난해 초부터 전 사업 부문에 걸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적용을 추진 중이다. 또한 지난 10월 한양대와 손잡고 중소·중견기업에게 AI기술을 공유하는 국내 최초 AI센터 ‘한양AI솔루션센터’를 설립했다.

동원그룹은 AI를 적용해 식품생산 공정, 고객 맞춤형 신제품 발굴, 언택트 판매 채널 강화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또한 물류 분야를 비롯해 수산, 패키징 등 동원그룹의 사업 전반에 AI를 도입해 업무 혁신을 추진한다. 이밖에 AI 원팀 참여기업 및 기관들과 힘을 모아 AI 인재양성 플랫폼 조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은 “AI 분야에서 최고 기술과 노하우를 갖춘 기업 및 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동원그룹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으로서 ‘AI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전 세계가 AI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KT는 대한민국의 AI 경쟁력 강화를 위해 AI 원팀과 협업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dingd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