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운전 중 보행자 사망사고’ 가수 임슬옹 2차 소환조사

가수 겸 배우 임슬옹.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심야 운전 도중 무단 횡단하는 보행자를 쳐 사망사고를 낸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33)씨가 2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임씨를 소환,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고 26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도로에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차량을 운전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빨간 불에 무단 횡단하는 남성 A씨를 들이받았다. A씨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임씨는 사고 당시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직후 임씨를 조사한 경찰은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25일 임씨를 다시 불러 사고 발생 경위 등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주 중 임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조사 내용 등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