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역학조사관 3명 임명..코로나19 확산 방지 ‘올인’

안산시는 공중보건의사 3명을 한시적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했다. [안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으로 역학조사관 운영이 가능해짐에 따라 우선 올 연말까지 안산시 소속 공중보건의사 3명을 한시적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근무하게 된다. 시는 앞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 관련 역학조사를 자체적으로 맡을 수 있게 됐다. 기존 법령 개전 이전에는 광역지자체에서만 역학조사관을 둘 수 있었지만, 다음달 5일 개정안 시행에 따라 안산시 등 기초지자체도 운영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임명된 공중보건의 3명은 앞서 역학조사관 준비를 위한 사전교육을 받고 올 상반기 경기도 한시적 역학조사관으로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심층역학조사와 환자발생 시설 현장조사를 통한 위험평가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이달 중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증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이들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 등 역학조사가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면서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한시적 역학조사관 외에도 기존 시 소속 치과의사 1명을 역학조사관으로 투입해 운영하며, 추가로 1명을 더 채용할 예정이다.

윤화섭 시장은 “전문성과 더불어 폭넓은 경험을 갖춘 공중보건의를 임명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지역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시민 여러분의 성숙한 방역 의식과 함께 안전한 안산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