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에 수재의연금 기탁 잇따라

민주평통 수재의연금.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 기록적인 폭우에 안양지역에 천사의 손길이 답지하고있다.

한 기업체 대표인 익명의 기부자는 지난 14일 호우피해 지역 복구에 써달라며 1000만원을 기탁했다. 지난 19일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회장 안대종)와 24일 최홍준 안양장례식장 대표도 최대호 시장을 예방, 수재의연금으로 각각 1000만원씩을 전달했다.

안양시향우협의회(회장 박문권)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강원도민회(회장 고재민)가 지난 22일 영월군에 250만원 상당의 생수등 구호물품을 전달한데 이어, 26일 호남향우회(회장 박귀종)가 1000만원을 안양시에 보내왔다.

시는 자매도시 중 비 피해가 심한 경기 연천, 경남 하동, 전북 장수, 전남 함평, 자매도시는 아니지만 수해상황이 매우 심각한 안성과 전남 곡성 등을 대상으로 해당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 또는 물품 지원이 이뤄지도록 했다.

최 시장은 “깊은 시름에 빠진 수재민들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