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건강 볼모 잡은 정부, 공공의대 설립 백지화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정부가 총파업에 나선 전공의와 전임의들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한 데 대해 “국민 건강을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은 의료진이 아니라 정부”라며 행정명령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의 공공의대 설립안을 두고 “오랜 시간이 지나야 효과를 검증할 수 있는 정책을 하필이면 지금, 코로나19 2차 확산의 문턱에서 터트린 이유가 무엇이냐”며 “부동산정책 실패로 인한 성난 민심을 다른 쪽에 돌리기 위함인가, 아니면 코로나19 2차 확산이 현실화되면 방역의 책임을 의사에게 돌리고 정부는 빠져나가기 위함인가”라고 따져물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마치 집에 불이 났는데 가장이라는 사람이 물통이 아니라 기름병을 들고 나타난 꼴”이라며 “무조건 찍어 누르고 윽박지르면 문제가 해결되느냐. 이 정권은 윽박질 정권이냐”고 다그쳤다.

이어 “대놓고 불공정 입시를 자행하겠다는 것이 문재인 정권이 추구하는 정의이고 공정이냐”며 “지금 같은 방식의 공공의대 설립, 당장 백지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료계를 향해서는 “환자들은 정부가 아니라 의사에게 모든 희망을 걸고 있다. 만에 하나 살아날 수 있는데 그 기회를 날려버리는 일이 생긴다면 의료진에 걸었던 희망은 절망과 원망으로 바뀔 것”이라며 파업 중단을 요청했다.

안 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일”이라며 “지금은 정부가 아무리 못난 짓을 하더라도 코로나19 방역과 대처에 힘을 모으며 전력투구할 때”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