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모바일MMORPG ‘진열혈강호’, 대만 진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엠게임의 대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진열혈강호'가 대만에 수출됐다.

엠게임은 대만 게임 업체 해피툭과 ‘진열혈강호’의 대만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진열혈강호’는 엠게임 최고의 기대작으로 자사의 대표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과 게임성을 계승, 진화시킨 모바일 MMORPG다.

파트너사 해피툭은 PC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테라’, ‘라테일’, 모바일게임 ‘십이지천M’, ‘갓오브하이스쿨’, ‘클럽오디션M’ 등 한국 게임을 대만에서 성공적으로 서비스 중인 게임사다.

엠게임은 해피툭과 함께 ‘진열혈강호’의 현지화 작업을 빠르게 진행해 연내 대만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이사는 “이번 수출 계약을 통해 그 동안 공들여 개발해온 ‘진열혈강호’를 이용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열혈강호 온라인’ 서비스로 다져진 파트너쉽으로 ‘진열혈강호’도 인기 게임으로 등극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