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태풍 피해 현장점검

염태영 시장이 세류2동의 한 숙박업소 입간판을 살펴보고 있다. [수원시 제공]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27일 오전, 제8호 태풍 ‘바비’로 인해 경미한 피해를 본 세류2동의 한 숙박업소를 찾아가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수원시에는 태풍 바비로 인한 피해가 27일 오전 9시 기준으로 4건 있었고 인명피해는 없었다. 피해 정도는 모두 경미했다. 세류2동 한 숙박업소의 입간판이 약간 기울었다. 가로수 2그루가 넘어졌고 한 건물의 유리창 1장이 파손됐다.

염태영 시장이 점검한 세류2동 숙박업소의 대형 입간판은 바람으로 인해 옆 건물 담장 쪽으로 조금 기울었다. 염태영 시장은 “시민 안전에 위협이 되지 않도록 신속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바비는 평양 북서쪽 약 50㎞ 육상에서 북진 중이다. 중부지방은 이날 오전 중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수원시는 지ㅏㄴㄴ 25일 염태영 시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바 있다. 지난 25일부터 광고물, 건축공사장, 그늘막, 상가 적치물, 종교시설, 가로수 등 사고가 우려되는 시설물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안전조치를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