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안철수, 지금 문재인 까기가 시급한일이냐”

염태영 후보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수원시장)이 안철수 대표를 정조준했다.

염 시장은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안철수 대표님, '대통령까기' 는 의사파업이 끝나고 해도 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다.

그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공공의대)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에 대하여 안철수 대표께서 ‘현대판 음서제’라고 비판하셨습니다. 의사이신 전문가다운 말씀으로 하시니, 그 점은 이후에 좀 더 차분히 살펴보겠습니다. 그런데 저는 오히려 안철수 대표님께 묻고 싶습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서 음서제 문제가 시급한 가요? 아니면 코로나가 엄중한 이 시국에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의사 파업이 더 시급한 문제인가요? 모든 발언에는 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문재인 정부가 밉다고 당장 국민들의 걱정 1호가 의사 파업인데, 그저 '문재인 까기' 에만 몰두하시는 듯한 대표님이 안쓰러워 보입니다”고 밝혔다.

염 후보는 “제가 안 대표님이라면 거리에 나가 파업하는 후배들을 설득해서 우선 제자리로 돌리는 일을 하겠습니다. 그것이 지난번 대구에서 코로나19 폭발시 흥건히 땀에 젖어 현장에서 봉사하시던 그 모습이 진정한 대권 후보다운 일이 아니겠습니까?”고 했다.

그는 “의사들의 파업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다는 점에서 국민들의 가장 큰 비판을 받습니다. 노동자들은 자기 목숨을 걸고 투쟁하는데, 의사들은 국민 목숨을 걸고 투쟁한다는 비아냥이 들리지 않으십니까?”고 반문했다.

염 후보는 “안 대표님은 지금의 이 심각한 코로나 비상 상황에서 의사들이 파업하는게 우선이라고 보십니까? 그것부터 밝히시고 '대통령까기'를 이어가시기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