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민방위 집합교육’ 온라인 전환

용인시 민방위 사이버 교육 안내문.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민방위 대원 집합교육을 사이버 교육으로 대체한다고 27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기존 1~4년차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한 4시간 집합교육은 사이버 교육 1시간으로 변경축소된다. 5년차 이상 비상소집 훈련과 민방위대장 교육도 사이버교육 1시간으로 대체된다. 교육 대상자는 다음달 7일부터 오는 12월7일까지 PC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민방위사이버교육 사이트에 접속해 교육을 받으면 된다. 본인 인증 후 총 60분으로 구성된 동영상 강의를 수강한 뒤 객관식 평가 70점 이상을 획득하면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

시는 사이버 교육이 어려운 대원에 대해선 서면 교육을 병행해 운영할 방침이다. 최근 집중호우와 관련해 재난봉사활동, 올해 헌혈에 참여한 민방위 대원은 봉사활동확인서나 헌혈증서 사본을 소속 민방위 담당자에게 제출하면 민방위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전 민방위 대원이 편리하게 민방위 교육을 받을 수 있게 사이버교육을 운영하는 만큼 대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