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北김여정, 이양 받았다더니 조용…국정원의 ‘정치화’인가”

윤상현 무소속 의원(왼쪽).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국정원을 향해 북한의 '김여정 권한 이양'과 관련, 보다 신빙성이 있는 답변을 촉구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출신의 윤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서 "2월 1회, 4월 1회, 5월 1회, 6월 2회, 7월 2회, 이달 5회 등이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주요 공식 회의 주재 건수"라며 "반면 국정원이 '김정은에게 국정 전반 권한을 이양받아 위임 통치를 하고 있다'고 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동향은 지난달 27일 이후로 사라졌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김정은은 바쁘게 움직이는데 '실질적 2인자'라는 김여정은 어디로 갔느냐"며 "위임 통치를 한다는 사람이 이러면 국정원이 곤란해진다"고 했다. 이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김여정의 역할을 두고 공개적으로 이견을 표출한 장면이 CNN 보도에 오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전체주의 체제는 신도 넘볼 수 없는 절대 권력으로 지배되고 통제된다"며 "그 통제력이 나눠지거나 흔들리는 순간 절대 권력은 붕괴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북한의 위임 통치 전환론은 국정원의 신뢰할만한 정보인지, 국정원장의 신뢰하기 어려운 정보의 정치화인지, 국정원이 답변할 차례"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