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개인투자자 기회 확대 방향 공매도 제도 개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6일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7일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증권업계 간담회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기회의 불공정성을 느끼고 있다면 마땅히 제도를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기회의 확대라는 측면에서 개선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경우 주식을 빌려 판 뒤 주가가 떨어지면 주식을 사서 갚는 방식이다. 개인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정보와 자본이 풍부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에게만 유리하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은 위원장은 이와 관련 “불법 공매도에 대한 제재와 처벌을 강화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돼 있다”며 “시장조성자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서도 필요성과 부작용을 다시 점검해 볼 계획”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