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안철수의 호소 “정부 못났지만 총파업은 멈춰달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3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의료봉사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무기한 진단휴진(파업)에 나선 전공의와 전임의를 향해 "정부가 아무리 못난 짓을 하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대처에 힘 모으며 전력투구할 때"라고 호소했다.

의사 출신의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환자들은 정부가 아닌 의사에게 모든 희망을 걸고 있다"며 "만에 하나 살아날 수 있는데 그 기회를 날려버리는 일이 생긴다면 의료진에 걸었던 희망은 절망과 원망으로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정부가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한 것을 놓고는 "이 정권은 윽박질 정권이냐"며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

그는 "지금 시점에서 국민 건강을 발모로 잡고 있는 것은 의료진이 아니라 황당한 해명과 부적절한 여론전으로 사태를 악화시키는 정부"라며 "마치 집에 불이 났는데 가장이란 사람이 물통이 아닌 기름병을 들고 나타난 꼴"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지금 던져야 할 가장 근본적 질문은 하필 왜 지금이냐는 것"이라며 "코로나19 2차 확산이 현실화하면 방역 책임을 의사에게 돌리고 정부는 빠져나가기 위한 것이냐"고 되물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