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文대통령, 주말에 372㎞ 거리서 농사? 그렇게 한가하나”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말을 이용해 경남 양산으로 가서 농사를 지었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에 대해 "사실이라면 국가적으로 심각한 문제"라고 질타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5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문 대통령 부부가 퇴임 이후 거주 목적으로 매입한 경남 양산시 사저 부지의 농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 "대통령은 대외적으로 공개할 수 없지만, 양산에 주말에 지속해서 가서(했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국정에 매진해야 할 대통령이 주말마다 청와대에서 372㎞나 떨어진 곳에 가서 농사를 짓고 올라오나"며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대통령이란 자리가 그렇게 시간적 여유가 많은 한가한 자리냐"고 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어 노 실장을 향해선 "농지법 위반 사실을 숨기려다 엉겁결에 나온 거짓말이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대통령 일정 관리가 이렇게 이뤄진다면 부동산 문제가 아니라도 즉시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조는 모습이 가끔 카메라에 포착되는데, 그 이유가 주말 농사에 있었던 것이냐"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