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이 직접 ‘팩트체크’ 한다”

방송통신위원회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비대면이 확산되는 포스트 코로나(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해 전 국민의 디지털 활용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전국 10개 지역에 미디어교육센터가 마련된다. 유아부터 중장년층까지 생애 주기별 미디어 맞춤 교육도 시행된다.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팩트체크' 플랫폼도 마련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디지털 소통역량 강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코로나19로 비대면이 확대되면서 전 국민의 디지털 이용 및 제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세부 정책은 크게 ▷온·오프라인 미디어 교육 인프라 확대 ▷국민의 디지털 미디어 제작역량 강화 ▷미디어 정보 판별 역량 강화 ▷배려·참여의 디지털 시민성 확산 등이다.

우선, 부산, 광주, 강원, 대전, 인천, 서울, 울산, 경기, 충북, 세종 등 전국 10개 지역에 시청자 미디어센터를 구축한다. 센터는 미디어교육의 거점시설 역할을 하게 된다.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미디어 제작, 체험 등을 할 수 있도록 시설과 장비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또 미디어교육원을 교원연수 전문기관으로 육성하고, 학교미디어교육센터를 신설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원격수업이 본격화된 교육 현장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민의 디지털 미디어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생애 주기별 맞춤형 교육을 시행한다.

유아, 청소년층, 성인층으로 대상을 세부화해 수준별 미디어 교육을 시행할 계획이다. 장애인, 다문화 가정도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연계해 교육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팩트체크 시민 교육을 확대하고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팩트체크 오픈 플랫폼을 구축, 운영한다. 디지털 윤리교육을 강화해 디지털 역기능을 예방하는 데도 주력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종합계획을 시작으로, 비대면 사회에 디지털 미디어 서비스가 확대되는 과정에서 소외되는 사람 없이, 디지털 미디어를 매개로 국민이 더 행복해지는 건강한 디지털 공동체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