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코로나 1일 신규 확진자 눈에 띠게 감소

1000
그리스 아테네 인근 항구에서 25일 방역요원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AP=헤럴드경제>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5일 신규 확진자는 24만, 24일 21만 등으로 최근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는 20만명대 초반에 머물고 있다.

이는 하루 30만명 가까이 늘어나던 7월말과 8월 중순보다 현격하게 감소한 수치다. 사상최고치는 지난 7월 31일 기록했던 29만1504명이었다.

7월말부터 8월 중순까지 30만 명에 육박했던 일일 확진자수는 8월 16일 21만명 대까지 내려온 이후 계속 20만 명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그동안 코로나19의 진앙 역할을 했던 미주지역의 확진자가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7월말부터 8월 중순까지 미국과 브라질의 일일 확진자가 7만명을 넘어서는 등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최근 들어 미국과 브라질 확진자는 3만~4만 명대에 머물고 있다.

◇ 인도가 미국보다 일일 확진자 더 많아 : 미국과 브라질의 확진자가 현격하게 줄자 전세계 확진자도 크게 줄 것으로 기대됐으나 인도에서 확진자가 폭발하고 있어 20만명 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인도의 일일 확진자는 6만명 대를 기록하는 등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특히 인도는 18일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인도 확진자가 2위인 브라질을 곧 추월할 전망이다. 현재 코로나 확진자수는 미국이 591만 명으로 1위, 브라질이 362만 명으로 2위, 인도가 316만 명으로 3위다.

◇ WHO “확진자-사망자 감소세” :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세에 있지만 동남아시아 지역을 제외하고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세가 주춤해졌다고 밝혔다.

WHO는 24일(현지시간) 밤 현황 보고에서 미주 대륙은 가장 피해를 많이 겪은 지역으로, 지난주에만 170만 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 3만9000명의 사망자가 나왔지만 직전 주와 비교하면 신규 확진자는 4%, 사망자는 12% 줄었다고 전했다.

이에 비해 동남아시아는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8%, 15%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대다수 신규 확진자는 인도에서 나오고 있으며, 네팔에서도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서태평양 지역에선 일본과 호주,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에서 확산세 완화로 신규 확진자가 5% 감소했지만 한국은 180% 급증했다며 주로 종교 모임과 관련된 사례가 속출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