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전국 동네병원 3549곳 문 닫아…휴진율 10.8%”

[연합]

[헤럴드경제]대한의사협회(의협)가 2차 총파업(집단휴진)에 나선 첫날인 26일 의원급 의료기관 10곳 중 1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서 의원급 의료기관의 휴진 여부를 파악한 결과, 전국의 3만2787곳 중 3549곳이 휴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휴진 비율은 10.8%로, 동네 의원 10곳 중 1곳이 문을 닫았다는 의미다.

이날 휴진하겠다고 사전에 신고한 의원급 의료기관이 2097곳(6.4%)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1500곳 가까이 더 늘어난 것이다.

의료계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선 상태다. 대학병원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지난 21일부터 순차적으로 무기한 파업에 나선 데 이어 개원의가 주축이 된 의협은 이날부터 사흘간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 속에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전공의·전임의를 대상으로 진료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명하는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집단 휴진하는 의원급 의료기관 역시 참여율이 10%를 넘어 진료에 차질이 발생한다고 각 지자체에서 판단하면 해당 보건소에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onil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