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단계 격상 등 모든 가능성 고려…실행 시기 조만간 결정”

국회 출입기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27일 오전 국회 본관이 폐쇄돼 출입구가 굳게 잠겨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대구·경북 대유행 사태 이후 처음으로 400명대로 급증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에 본격 착수했다.

27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필요한 조치는 신속하고 과감하게 취할 것"이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3단계에 준하는 조치로 갈지, 완전한 3단계로 바로 갈지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속도 있게 논의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3단계 격상 시기에 대해서는 "언제 실행할 것인지는 조만간 논의를 통해 결정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2단계 조치이긴 하지만 그 효과가 나타나기에는 아직 시간이 짧은 부분이 있어서 그 이전의 전파, 확진자의 접촉자 등으로 인한 부분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양상이라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치 이후 지난 주말의 수도권 이동량은 그 직전 주말보다 약 17%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대구·경북 위기 당시 이동량이 약 40% 감소한 것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지금의 확산세를 진정시키기엔 부족하다는 평가다.

윤 반장은 "현 상황을 정부는 엄중하다고 보고 있고, 수도권뿐만 아니라 그 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방역수칙 준수만으로도 부족하고 약속·모임 등은 취소하고 외출할 일이 있다면 꼭 필요한지 다시 생각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앞서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1명 늘어 누적 1만870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400명대는 수도권 집단감염 사태에 따른 최근의 2차 유행 이후는 물론이고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기 중에서도 정점기에 속하는 2월 말 3월 초 이후 처음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