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코로나 속 수요시위…관계자 6명 참가·유튜브 중계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54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기자회견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실상 2차 대유행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6일에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454차 수요시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회견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정의연 관계자 6명만 참가했고,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최소 인원이 참석한 기자회견은 지난주에 이어 두 번째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오늘 기자회견도 이렇게 온라인으로 여러분께 인사를 드린다"며 "온라인으로 더 많은 분과 만날 가능성이 열려 있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으로 할머니들께 직접 찾아가 뵙지는 못하고 일주일에 한 번에서 세 번씩 전화로 안부를 여쭸다"고 덧붙였다.

한 총장은 "코로나로 인한 여러 제약 속에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 기억과 교육을 위한 활동을 차분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 사회정의교육재단에서 출간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교육용 책자 두 권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주 수요시위 주관 단체인 경기청소년평화나비 회원들은 현장에 오지 않았다. 정의연은 이들의 성명서를 대독하고 "일본 정부가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하고 올바른 역사를 기록하기 위해 우리가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연 관계자는 "주관단체 구성원이 청소년인 데다가 경기도에서 오기에는 거리가 멀어 온라인으로 참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견장 인근에서는 자유연대가 '맞불 회견'을 열어 "정부가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대해서는 왜 코로나19 조사를 하지 않느냐"며 "민주노총을 전수조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중 한 명은 정의연 회견장 인근으로 다가와 "10명 이하 집회는 금지돼야 하는 데 유튜버와 취재진을 포함해 (정의연 회견장에)모여 있는 사람은 그 이상이다"라며 소리를 지르고 경찰에 강하게 항의했다.

자유연대 회견장에는 참석자 5명과 다수의 유튜버가 몰렸으나 "9명의 참가자를 유지해야 한다"면서 4명의 유튜버를 제외한 나머지는 기자회견장 밖에서 대기하도록 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10명 이하 집회는 주최단체 참가자 수에만 해당하는 것이다"며 "취재를 위해 온 기자들과 유튜버 수까지 제한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