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생 부부 나란히 가천대 박사학위

지난 2018년 8월에 열린 학위수여식에서 사박사(사진 가운데)와 서박사(사진 왼쪽)가 지도교수인 소진광교수(사진 오른쪽)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가천대 제공]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중국인 유학생 부부가 한 대학, 한 교수의 지도로 박사학위를 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지난 2018년 가천대에서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은 사문도박사(司文·31)와 27일 같은 학위를 받은 서전화박사(徐田·32·여)다. 둘 모두 가천대 행정학과 소진광교수의 지도아래 박사학위를 받았다.

둘은 가천대 재학 중 대학이 마련한 유학생 추석맞이 행사에서 인연을 맺고 작년 5월 결혼했다. 사박사는 박사학위 취득과 함께 중국 산동사범대학교 공공관리학과 교수로 임용돼 작년 3월부터 강의를 맡고 있으며 서박사는 2018년 4월 중국 덕주대학교 대외부 대학외국어교학부 교수로 임용돼 현재 한국어 강의를 하고 있다.

사박사는 낯선 환경과 한국어공부가 어려워 중도 포기도 생각했지만 한국에 있는 중국학생 교류회의에 적극적으로 참석하고 교수, 학생들과 자주 대화하면서 유학생활에 적응해 한국에서 공부하는 중국유학생연합회 부회장과 경인지역회장도 맡으며 서박사와 함께 유학생들 애로사항 해결하는데 앞장섰다.

사박사의 박사학위논문은 ‘사회적 자본이 지방정부 공공서비스의 공급과 수요에 미치는 영향 – 중국과 한국의 비교 연구’이다.

서박사는 지난 2018년 ‘김광규 시 세계 연구’로 국어국문학 박사를 받았으며 27일 ‘중국정부의 지역균형 발전정책 특성과 변화에 관한 연구’로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박사는 “한국의 경제발전이 세계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발전의 기반이 한국의 지역개발정책과 경험에 있다고 생각해 행정학 박사과정에 또 도전했다”며 “한국에서 배운 학문과 한국의 발전경험 등을 토대로 학생을 가르치고 한중교류 확대에 적극 참여하고 싶다”고 했다.

소진광 교수는 “두 학생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의지하며 학위를 마치게 돼 대견하다”며 “두 명 모두 학구열이 뛰어나고 연구욕심이 많아 좋은 학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