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6개월 더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황유예 조치가 내년 3월까지로 추가 연장됐다.

금융위원회는 전 금융권과 함께 이같은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코로나19로 인한 금융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오는 9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시행해왔다. 14일 기준 대출만기연장 실적은 75조7749억원(24만6011건)이며, 이자상환유예 실적은 1075억원(9382억원)이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이같은 조치를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해왔고, 금융업계와의 소통을 통해 연장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따라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는 내년 3월31일까지 추가로 연장되게 됐다. 중소기업중앙회의 지난해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0% 이상이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추가로 연장해야 한다고 답했다.

당초 이자상환유예에 대해서는 부실 차주를 걸러내기 위해 추가 연장하지 않아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으나, 4월 이후 유예금액이 감소하고 있고 대부분 기업이 자발적으로 이자를 상환하고 있는 점이 고려돼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으로서, 원리금 연체,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경우다. 대책 시행 이전인 3월31일 이전에 받은 기존 대출에만 적용이 되며,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이나 부동산 매매 및 임대 등 일부 업종 관련 대출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상환유예된 원리금은 차주의 선택에 따라 유예기간 종료 후 일시 혹은 분할상환할 수 있다. 기존에 만기연장이나 이자상환유예를 신청했던 차주가 연장 기한 내에 만기가 도래하거나 유예기간이 종료된다면 재신청할 수 있다.

또 그동안 대출 및 보증 만기연장을 지원해온 중견기업에 대해서도 내년 3월말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에 대해서는 동일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