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경영’ 롯데,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

롯데가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는 사업 전 영역에서 환경에 대한 책임을 우선순위로 고려하고, 공생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롯데는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친환경 패키징 확대 ▷식품 폐기물 감축 등 3대 중점 실천과제를 선정했다.

각 계열사들은 사업 특성에 맞춰 과제 실천을 위한 세부 방안을 모색한다. 우선 식품사들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였으며 재활용 분리배출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패키징을 리디자인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에코 라벨을 도입해 라벨 제거 없이 페트병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롯데푸드는 지난해 LB-9우유 패키지를 플라스틱에서 종이팩으로 리뉴얼했다.

유통·관광 부문은 비닐 및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2025년까지 비닐과 플라스틱 사용을 절반으로 줄이는 등 친환경 녹색 매장을 구축하겠다고 지난 6월 밝힌 바 있다. 롯데월드는 지난 4월 필(必)환경 캠페인을 진행, 롯데월드 어드벤처 내 전 상품점에 친환경 생분해성 쇼핑 봉투를 도입했다.

화학부문 계열사들은 그룹 내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3월 폐플라스틱 수거 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 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 루프’를 시작했다. 8개 업체가 참여하는 이 프로젝트는 폐페트(PET)병을 수거해 원사나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등을 생산하고 있다. 박재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