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삭풍에도 꾸준했던 상반기 창업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코로나19가 불러온 경영 환경 악화에도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0% 늘었다. 사업자등록이 의무화된 부동산업을 빼면 상반기 창업 증가폭은 0.1%다. 기업 경영이 위축되는 와중에도 현상유지를 이어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7일 오전 e-브리핑을 통해 올해 “상반기 창업 기업이 80만9599개로, 지난해 상반기 64만2488개보다 16만7111개, 26.0%가 늘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창업 기업이 크게 는 데에는 부동산업으로 인한 ‘착시효과’가 있다. 부동산업은 연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를 위해 사업자등록이 의무화되면서, 올해 상반기 신규 사업자등록이 전년 동기보다 131.6%나 급증했다.

부동산을 빼고 봐도 전체 신규 창업은 전년 동기보다 0.1% 늘며, 코로나19 여건 중에도 선방했다는 평이다. 특히 온라인 쇼핑 등 언택트 경제에 대한 수요가 늘며 도·소매업과 기술창업이 늘었다.

도·소매업 창업은 온라인·모바일 쇼핑 플랫폼을 제공하는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 지난해 상반기(16만9479개)보다 10.2% 늘어난 18만6748개로 집계됐다. 기술분야에서는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등 정보통신업 등에 대한 수요가 늘며 지난해 상반기보다 2.5% 증가한 11만6280개의 신규 창업 기업이 나왔다. 단, 기술창업 중에서도 제조업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업황 부진에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감소했다.

코로나19의 그늘은 숙박·음식점업과 교육서비스업, 창작·예술·여가서비스업에서도 확인됐다. 외출 자제의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업 창업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11.9% 줄었고, 대표적인 대면·밀집업종인 교육 서비스업도 신규 창업이 6.4% 감소했다. 창작·예술·여가 서비스업의 창업 감소폭은 11.0%였다.

창업기업 수로 확인한 경제 동향은 지난 6월부터 ‘점진적 회복’이었다. 지난 4월은 전년 동기보다 8.2%나 창업기업 수가 줄었고, 5월 5.0% 증가세로 돌아서더니 6월에는 30.1%나 늘며 회복세를 보였다.

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동산업을 제외하더라고 코로나19 터널을 뚫고 나왔다는 점, 그리고 증가세를 이어갔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