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캄보디아 취약계층에 긴급식량마스크 지원

코이카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캄보디아 취약계층 1만 여명에게 긴급 식료품 키트를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코이카로부터 식료품을 전달 받은 캄보디아 서남부 캄퐁스프 지역 주민들과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코이카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캄보디아 취약계층 1만여 명에게 긴급 식표품 키트를 지원했다.

27일 코이카에 따르면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캄보디아 6개 지역(프놈펜캄퐁스프끄라체우더민체이바탐방시엠립)의 수상가옥 난민과 쓰레기처리장 빈민, 장애인, 저소득층(저소득 증빙카드 소지자) 등 취약계층 2000 가구 약 1만 명에게 식료품 키트를 전달한다.

식료품 키트에는 쌀 25㎏과 건조 생선 1㎏, 생선 통조림 10통, 라면 1박스, 팜슈가(Palm Sugar) 1k㎏, 천 마스크, 코로나19 예방 교육책자 등 12종의 식료품과 보건물품을 담았다.

특히 코이카는 현지 생산이 어려운 식용유를 제외한 나머지 물품 11종은 모두 현지 제품으로 구성했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마스크와 식료품을 전달하고, 지역주민들에겐 생산물량으로 일거리를 제공한 셈이다.

캄보디아는 코로나19 이후 외국인 투자 급감, 봉제공장 운영중지, 관광객 급감으로 경제적 타격이 크다. 극빈층은 물론 봉제공장 노동자, 관광 관련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수입원을 잃어 생계가 곤란한 상황이다.

코이카의 이번 긴급 식료품 키트 지원은 6개 지역 캄보디아 지방정부와 동 지역에서 활동 중인 한국기반 NGO 8개 기관(그린벧엘 커뮤니티, 반티에이쁘리업 장애인 직업훈련센터,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어린이재단, 월드쉐어, 월드휴먼브리지, 위드, 태화복지재단)과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은 “이번 지원은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침체된 캄보디아 시장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지원 물품을 모두 캄보디아 생산제품으로 구성했다”며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노동조합 등에서 생산된 물품을 수매함으로써 물품구성에서 분배까지,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했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