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환각·불면증··…코로나19의 16가지 후유증

26일 오후 광주 남구청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들의 후유증 사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영국 일간지 더 선(Sun)이 코로나19 회복 후 최대 16가지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26일(현지시간) 더 선 인터넷판은 코로나19를 극복한 사람 중에는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면서 여러 후유증을 소개했다.

이들 중에는 회복 후 몇 달이 지나도 감염 전에 하던 일을 다시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선 지가 소개한 후유중 유형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의 16가지 후유증 유형〉

1. 탈모 – 회복된 사람 4명 중 한 명꼴로 나타난다. 두피 외에 눈썹 같은 다른 부위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2. 고열 – 감염 때 나타나는 고열이 회복 후에도 계속되는 사람이 있다.

3. 설사 – 역시 감염 때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지만 회복 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4. 탈진 – 코로나19와 싸우느라 신체적, 정신적 탈진이 올 수 있다.

5. 흉통 – 회복 후 특히 계단을 오르거나 걸어갈 때 가슴에 통증을 느낄 수 있다.

6. 불면증 – 코로나19 감염으로 유발된 스트레스 때문으로 보인다.

7. 환각(hallucination) – 회복 후 환각을 느끼는 사람이 있다.

8. '코로나 발가락'(Covid toe) – 발가락이 벌겋게 부어오르는 반점상 구진(maculopapule)으로 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아이들에게서 나타나지만 회복된 환자에게서도 간혹 보이고 있다.

9. 오한 – 회복 후 이유 없이 오한으로 몸이 떨리는 수가 있다.

10. 지남력 장애(disorientation) – 섬망(delirium), 혼란, 불안으로 인해 시간, 장소, 방향, 사람 등 주변 환경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다.

11. 인지기능 저하 – 기억력, 집중력, 이해력이 떨어진다.

12. 호흡곤란 – 숨이 가빠질 때가 있다.

13. 근육통/몸살 – 의자에서 일어나는 것 같은 간단한 동작이 어려워질 수 있다.

14.빈맥(tachycardia) – 가만히 있을 때 맥박이 1분에 100번 이상 뛰는 경우가 있다. 60~100번이 정상이다.

15. 오심/구토 – 감염 중에 나타나기도 하는 오심/구토가 회복 후에도 계속될 수 있다.

16. 부정맥(arrhythmia) – 심박동 리듬이 빠르거나 느리거나 아니면 맥박이 중간중간 끊어지는 등 여러 형태의 부정맥이 올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