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이미 북한에…중부지방 오전중 영향권 벗어나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27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원내동에서 바라본 하늘. 먹구름이 빠르게 이동하고 틈새로 푸른 하늘이 드러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제8호 태풍 ‘바비’가 27일 우리나라를 지나 북한 지역으로 넘어감에 따라 중부지방도 이날 오전 중 점차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현재 바비가 평양 남서쪽 약 70㎞ 육상에서 시속 45㎞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강도는 아직 강한 수준이나 낮 12시께 중간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이후 태풍은 28일이 되기 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내려진 태풍특보도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같은 시간 서울 서남·서북권에 태풍경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강서구, 관악구, 양천구, 구로구, 동작구, 영등포구, 금천구(서남권), 은평구, 마포구, 서대문구, 용산구, 종로구, 중구(서북권)다. 서울 동남·동북권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도 해제됐다.

바비는 지난 22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2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서해상을 따라 북상했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와 서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고, 제주도에는 매우 많은 비가 내렸다.

최대 순간풍속은 흑산도 초속 47.4m(26일 오후 8시29분), 북격렬비도 44.2m(27일 오전 2시 19분), 가거도 43.4m(26일 오후 1시 26분) 순이었다.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이 443.0㎜로 가장 많았고, 한라산 사제비 415.5㎜, 한라산 윗세오름 329.0㎜가 뒤를 이었다. 1시간 최대 강수량은 한라산 사제비 74.5㎜(26일 오후 1시 24분), 산청 단성 74.0㎜(27일 오전 1시 8분), 한라산 삼각봉 73.0㎜(26일 오후 1시 24분) 순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도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건조한 공기와 만나 28일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일부 지역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무더워질 예정이다.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고 서울 전역과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다.

하지만 일부 날씨 애플리케이션 등에서는 주말께 제9호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봐 주의가 요망된다. 제9호 태풍이 발생한다면 이름은 ‘마이삭’으로 명명된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한 종류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다음 태풍의 발생 시기와 강도 등을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러 수치모델에서 제9호 태풍의 예상 발생시기와 경로를 모의하고 있으나 아직 크고 많은 변수와 변화가 있다”며 “태풍은 발생 후에 경로나 강도를 구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얼마나 셀지 등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우리나라에 대한 영향을 줄지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